지파운데이션 로고

현장스토리

지파人터뷰 | [만남의광장]#7 열린여성센터

페이지 정보

작성일22-03-03 11:29 조회638회 댓글0건

본문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120_0091.jpg
 

 

만남의 광장은 '사람이 소중합니다'라는 기관 가치를 바탕으로 하여

지파운데이션과 협력하고 있는 기관과

기관의 따뜻한 사연을 후원자님께 소개하는 컨텐츠입니다.

 

만남의 광장이 7번째로 소개할 기관은 바로 열린여성센터입니다.

여성 노숙인 시설인데요. 어떤 기관인지 알아볼까요~?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192_0133.jpg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307_1171.JPG
(▲ 열린여성센터 김민아 팀장님)

 

안녕하세요. 저는 열린여성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민아 팀장입니다. 2006년부터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고, 시설 운영에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365_5871.jpg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366_3302.JPG
(▲ 열린여성센터 전경)

 

IMF 이후 사람들이 거리로 많이 나왔습니다. 그 중에는 남성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성도 있습니다. 단지 거리에서 보이지 않을 뿐이죠. 저희 소장님께서는 거리로 나온 여성들을 위한 시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센터를 2004년에 개소했습니다. 현재 저희 열린여성센터는 거리에 계신 분들이 집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있고, 건강이 회복되면 다시 지역사회로 나갈 수 있도록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468_2024.jpg

여성분들은 정신질환이 심해 거리로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신질환의 경우 잠깐 치료받고 약을 먹으면 나아지는게 아니라 장기간 입원하고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한달에 200-300만원, 두달이면 400만원 이상이 나오기 때문에 이걸 감당할 수 있는 가정은 부유한 가정이 아니고서는 힘듭니다. 때문에 집에서 어쩔 수 없이 방치하게 되고, 버림받게 되고, 정신질환이 심하면 뛰쳐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요즘은 가난의 대물림이 많은 것 같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시설생활을 한 경우 시설을 나오게 된 이후 독립할 준비가 되지 않아 거리로 나오거나, 쪽방이나 노숙인 시설로 들어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651_9833.jpg

지하철 역사 내 화장실에서 몸을 숨기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계단, 병원 로비에서도 생활하시는 분들도 있고, 돈이 조금 있다면 찜질방이나 쪽방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691_5089.jpg

그 가방은 노숙인분들에게 소중한 가방입니다. 절대 떨어뜨려서는 안되는 가방이죠. 물론 다 그런건 아니지만 대부분 가방을 본 결과 썼던 일회용 비닐봉지, 신문지, 말린 두루마리 휴지, 우산, 비옷, 컵, 칫솔들이 담아져 있습니다. 여성의 경우 거리에서 자는 순간 성폭력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나를 가리기 위한 우산이 필요해요. 밖에서 먹은 음식이 남으면 포장해야 하기 때문에 일회용 비닐봉지가 필요하고, 밤에 잘 때 추우니까 신문지가 필요합니다. 남에 눈에 쓰레기라고 보일 수 있지만 이분들에게는 소중한 물건이에요.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796_7926.jpg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808_0032.jpg
(▲ 열린여성센터에 전달한 생리대 키트)

  

노숙하시는 분들을 보면 보여지는 이미지가 술에 취해있거나 냄새나고, 사람들 공격할 것 같이 보입니다. 거리에 계신 분들을 보면서 '손발 멀쩡하면 무슨일이든 돈을 벌어서 살면 되지 않나?'싶지만 이분들도 처음부터 그런 건 아니에요. 누구나 그렇듯 최대한 살려고 노력했지만, 배척당하고 무시당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죠. 보여지는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편견을 가질 수 밖에 없는건 이해하지만, 개개인으로 들여다보면 누구나 그럴 수 밖에 없던 이유가 있는 것 같아요.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924_7765.jpg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926_0183.JPG

(▲ 열린여성센터에 전달한 생리대 키트)

 

나눔은 서로 어울려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와 식구들은 서로 도움을 주고 받아요. 제가 이분들한테 제공하는게 아니라 이분들도 저를 챙겨줍니다. 서로 이웃사촌인거죠. 저는 나눔은 서로 주고 받는거라고 생각합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994_7476.jpg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2995_8436.jpg
(▲ 열린여성센터에 전달한 화장품)

 

지파운데이션 후원자님 감사합니다. 후원자님과 마음을 주고받고 있다는 것을 많이 느낍니다. 저희 직원들 뿐만 아니라 저희 식구들도 그 따뜻한 마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저희 식구들에게 따뜻한 마음 나눠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 마음을 바탕으로 저희도 한발짝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노숙인을 바라볼 때면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안좋은 이미지가 스쳐 지나갔던 것 같습니다. 

 

후원자님은 어떤 마음을 느끼셨나요?

 

서로 어울려 사는 사회 속에서

노숙인분들이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파운데이션은 앞으로 다양한 영역을 지원하고자 합니다. 

 

이웃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시는 후원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가장 필요한 곳에 후원자님의 정성과 사랑을 전하는

지파운데이션이 되겠습니다!

 

 

d3bcd53aad76f63e520f5d96a3d0a380_1646273327_1478.png